소통경영과 상생경영으로 ‘젊은 한화’ 만든다(한화생명 차남규 대표이사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