소통과 여성인력 육성이 지속성장을 이루는 키워드가 될 것