토마스 리만 주한 덴마크 대사가 말하는 ‘워라밸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