부서 이기주의, ‘엔터프라이즈 리더’ 양성으로 타파하자!